구제역에 이어 AI도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어 오리고기를 주로 취급하는 외식업체들이 식재료 수급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농림수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9일 AI가 발생한 이후 지난 26일까지 피해 농가는 226곳, 살처분 닭ㆍ오리 수는 524만 마리를 넘어섰다.

전라도, 경기도, 충청남도, 전라북도, 경상북도 등의 지역이 집중적으로 AI의 피해를 당했고, 그 중 전라도가 21개 농장에서 AI가 발생해 피해가 가장 컸다.

지난 11일 농식품부는 AI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단계에서 경계단계로 격상시켰다. 또 닭ㆍ오리ㆍ계란ㆍ왕겨 운반차량은 시도에 신고한 후 ‘전용 운반차량 스티커’를 부착 받아야 운영할 수 있도록 제한하는 등 조치를 취했지만 확산세가 가라앉지 않고 있는 것.

●오리고기 수입도 어렵다

무엇보다 AI 확산이 오리에 집중되고 있는 점이 문제다.

전라남도 지역에서 사육해온 오리 중 지난 16일까지 살처분이 결정된 두수만 303만 마리. 전국 오리 사육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전남 지역 오리의 1/3이 AI로 사라졌다.

훈제 오리고기가 주요 수익원인 외식업체는 당장 오리고기 수급에 빨간등이 켜졌다.

전국 50여 가맹점을 거느린 옛골토성에서는 당장 50%나 급등한 오리고기 가격을 우려하고 있다.

옛골토성을 운영하는 토성에프씨 권기한 실장은 “1마리 6천원 하던 오리가 1만원에 거래되고 있다”며 “살처분으로 공급량은 줄고 수입산으로 대체하지도 못해 외식업계의 부담이 크다”고 말했다.

가까운 일본도 AI가 확산됨에 따라 지난해 12월 일본산 오리의 국내 반입이 전면 금지됐고, 중국산 오리의 경우 AI 감염 우려가 커 국내에서는 수년 전부터 수입을 꺼려와 당장 대체물량을 구하기 힘든 상황이다.

더 큰 문제는 급격하게 줄어들고 있는 국내 오리생산량이 여름이나 돼야 회복될 수 있다는 것이다.

오리의 경우 사육기간이 최소 6개월이어서 당장 AI가 종식돼도 오리고기를 취급하는 외식업체의 수급난이 해결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또한 여름에 오리고기 생산량이 어느 정도 회복돼도 급격하게 늘어나는 보양식 수요로 여전히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오리고깃집이 속출할 수 있다. 연초 물가인상으로 서민들이 지갑을 닫는 점을 감안하면 올 상반기 오리고깃집들의 경영난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닭고기 수급, 비교적 안정세…가맹본부들 직접 가공ㆍ유통 나서

AI 확산으로 조류 살처분 두수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지만 오리고기에 비해 닭고기 수급은 비교적 안정적일 것으로 보여 대조된다.

(사)한국계육협회에 따르면 치킨에 주로 쓰이는 12호ㆍ13호 닭고기 가격은 지난 26일 기준으로 각각 kg 당 3799원, 3750원 등으로 1년 전과 비교하면 7%가 더 저렴했다.

닭고기 생산량이 수요를 앞서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등에서 직접 닭고기 도계ㆍ가공에 나서 유통단계를 줄이면서 치킨집들의 닭고기 공급이 전보다 더 안정되고 있다.

굽네치킨을 운영하는 GN푸드에서는 800여곳 가맹점에서 쓰는 닭고기를 본부에서 직접 전량 가공해 공급하고 있다.

2005년부터 도계ㆍ가공 공장을 운영 중이며, 2008년에는 지역 사육농가와 협의해 닭 계약사육에 나서 원재료 수급 불안정 문제를 해결했다.

또 닭고기의 가맹점 공급가격을 낮추기 위해 2009년에는 닭고기를 24조각으로 분할할 수 있는 설비, 닭고기에 양념을 입히는 시즈닝 설비 등을 자동화했다.

GN푸드 하경길 운영팀장은 “AI가 발생해도 닭고기를 잘 익혀 먹으면 안전하다는 인식이 확산돼 소비가 줄지는 않지만 AI가 가라앉지 않으면 살처분으로 공급량이 줄어들 수 있다”며 “가맹점에 안정적으로 닭고기를 공급하기 위해 직접 닭고기 가공ㆍ유통에 나서는 가맹본부가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신원철기자, haca13@foodbank.co.kr,2011-01-28 오전 08:39:49